포방터 홍탁집 백종원이 놀란이유!

실망스러운 포방터 홍탁집 백종원 한마디

골목식당의 백종원이 위생문제로 지적을 받은 포방터 홍탁집을 향해서 이러면 안된다는 말을 하였다. 너무 충격이다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1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여름특십 서산 긴급점검 세번째 편으로 이날 방송에서는 업체가 선정한 위생 관리 베스트 3위와 워스트 3위가 공개되었다. 

워스트 식당에서는 첫 방송과 지난겨울 긴급 점검때 큰 화제를 모았던 포방터 홍탁집이 올라 충격을 안겨줬다. 



김성주는 업체에서 지속적으로 말씀드렸는데 사장님이 개선의 여지를 안 보여주시니까 엽체가 그럼 손을 떼겠다고 말한집이라며 지난해 12월에 백종원 대표와 뭔가 일이 있은 이후 급격히 위생상태가 안좋아졌다고 설명했다. 

포방터 홍탁집은 지난겨울 백종원이 긴급 점검 당시 잘 관리된 모습으로 안심을 했던 곳이었다. 



김성주는 단통방에서 매일 보고할때는 유지되다 나가고 난 이후에 수치가 말도 안되게 떨어졌다며 평균이 d지, c까지 올라갔다가 훅 떨어져서 30-40점 나온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백종원 사장님 어머님 이러면 안된다, 큰일난다. 응원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이러면 안된다. 이건 정말 창피한 일이다. 두분 음식점은 우리 프로그램에도 상징하는 바가 크다, 응원하는 사람, 가게를 통해 희망을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러면 안된다. 너무 충격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베스트 3에는 둔촌동 모둠촙바집과 정릉동 지짐이집 여수 버거집이 선정됐고, 워스트 3위에는 포방터 홍탁집을 비롯해 평택 수제돈가스집과 부천 롱피자집이 꼽혔다. 



포방터 홍탁집 위생 최악평가 사람은 안변해 비판 

포방터 홍탁집을 향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가운데,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 사람은 고쳐 쓸수 없다는 식의 반응이 이어졌다. 특히 그동안의 그동안의 백종원 노력이 허사가 됐다는 점에서 포방터 홍탁집 사장을 향한 바판이 쏟아졌다. 



그렇다고 포방터 홍탁집이 바로 시정에 들어갈수 있을지도 미지수이다. 백종원은 더는 포방터 홍탁집 일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했다. 때문에 포방터 홍탁집 사장이 방송 이후 변화를 보여줄지는 이제 지켜볼 문제이다. 위생관리 업체도 두손 들고 나간 상황에서 과연 포방터 홍탁집이 스스로 파멸을 길을 걸을지 두고볼 문제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