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경찰 사과권고 "왜"

뒤늦은 화제? 조선족 동포 부정적 묘사에 재발방지 약속

영화 청년경찰 감독 김주환이 사과권고를 받았다고 합니다. 이유는 지난 3월 서울중앙지법은 청년경찰의 제작사 무비락에 조선족 동포에 대한 부정적 묘사로 인해서 느꼈을 불편함과 소외감을 이유로 사과와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며 화해 권고 사과권고를 결정했다고 한다. 



지난 2017년 대림동 일대의 조선족 동포 66명이 청년경찰이 중국 동포들을 부정적으로 펴현하고, 사는 곳 역시 우범지대로 묘사했다면서 제작사 측에 민사 소송을 제기한바 있다. 



재판부는 1심에서 표현의 자유를 인정해 원고의 소송을 기각했으나, 2심에서는 사과 의사를 전할 필요가 있다며 화해 권고를 결정했다고 한다. 



이에 무비락은 지난 4월 중국 동포들에게 사과와 함께 앞으로 영화 촬영에 있어서 불편함이 없도록 충분히 검토하겠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전달했다고 한다. 

앞서 청년경찰은 지난 2017년 개봉했으나 배우 박서준과 강하늘이 출연한바 있다. 



내용은 간단하게 이렇다

영화 청년경찰중에 "한국에 이런데가 있었어? 간판봐 완전중국이야"
이러한 내용이 있었는데, 공포감을 조성하는 작품 속 배경으로 자주 등장하는 서울대림동이 묘사된다. 



강도 납치부터 장기 밀매에 난자 적출까지 서울 대림동에서 조선족 동포들이 이러한 행위들을 한다는 것인데, 온갖 강력 범죄의 소굴로 그려지고 있다는게 문제라는 것이다. 

영화 청년경찰중에서 내용이 "이동네 조선족들만 사는데 밤에 칼부림도 많이나요. 여권없는 범죄자들도 많아서 경찰도 잘 안들어와요. 웨만해선 길거리 다니지 마세요."라는 내용이다. 



관객 560만을 넘기는 흥행 가도를 달렸었지만, 보다 못한 중국동포 62명이 영화 제작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고 한다. 

자녀들이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고 식당 매출임 급감하는가 하면 취업길도 막혔다는 것이다. 



중국동포 김용선씨는 "당신들이 그것을 통해서 수익을 낼때 돈을 벌고 있을때 많은 사람이 고통을 당하고 있는것을 알아달라. 너무 억울하잖아요. 앞으로 삶에  우리 자녀 세대까지 그 영향이 간다는게 너무 억울하다는 것이다"



1심은 표현의 자유라며 영화사의 손을 들어줬지만, 2심에서는 제작사에 사과와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며 화해권고 사과 권고를 내렸다는 것이다. 



예술 작품 속 이른바 혐오 표현에 법률적 챔임을 인정한 첫 사례라고 한다. 

제작사는 부정적 묘사로 불편함과 소외감을 느끼게 했다며 앞으로 특정 집단에 편견이나 반감을 일으킬 혐오 표현이 없는지 충분히 검토하겠다는 사과문을 전달했습니다. 



외국인을 차별적으로 묘사하거나 외국인에 대한 혐오적 표현에 대해서 자체적으로 모니터링 점검하고 바꿀수 있는 그런 제도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첫 출발점이 될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조영관 변호사 원고 측 대리인을 말했다. 

그러나 소수자에 대한 차별이나 혐오를 제도적으로 막기 위해서는 번번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뒤따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