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스교회 위치 전준구 목사 pd수첩 완벽했다!

로고스교회 전준구


pd수첩을통해서 로고스교회가 재조명되고 있다. 담임목사인 전준구 목사는 여신도들을 성추행 성추문을 하여서 충격을 안겨주었다. 이젠뭐 충격적이지도 않다 사실. 9년전에도 기자회견이 있었다고 한다. 


2006년에서 2007년 사이에 38명의 교인이 한 목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것이다.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은 기독교 대한감리회에서 부흥강사로 이름을 떨친 전준구 목사이다. 

로고스교회 전준구1


대전 감리교회의 담임목사였던 전준구 목사는 교인수 600명 남짓이었던 교회를 1200명 이상으로 부흥시킨 교회의 성공 주역으로 스타 목사라 불리었다. 


pd수첩은 수소문 끝에 감리교회를 다녔다는 김민지씨를 만날수 있었는데, 물론 가명이다. 

pd수첩에 따르면 민지씨는 전준구 목사가 타 지역으로 부흥 행사를 갔던 날 처음 성폭행을 당했다고 한다. 


로고스교회 전준구2


신뢰하고 따르던 전준구 목사의 행동에 충격을 받은 민지씨에게 전준구 목사는 하나님의 허락이 있었다는 황당한 말까지 늘어놓았다고 한다. 

교회에서 전준구 목사에게 성폭력을 당한 청년은 민지씨 뿐만이 아니었다고 한다. 민지씨가 수소문해서 찾아낸 피해자만 무려 9명이라고 전했다. 


민지씨와 피해자들은 용기를 내어 교단에 전준구 목사를 고소했다. 하지만 기소조차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한다. 


로고스교회 전준구3


감리교단법에서 목사를 처벌할수 있는 규정으로 부적절한 성관계나 간음이 명시되어 있지만 성추행은 포함되지 않다는 이유때문이었다. 다른 목사들이 나서 재심사 요청을 했으나 결국 무죄로 판결이 내려졌다.


2009년 전준구 목사는 서울시 방배동의 로고스교회로 올겨 목회를 활발히 이어갔다. 성범죄 의혹에도 승승장구 하면서 말이다. 2018년에는 감리교단의 13개 연회의 고위직인 서울남연회 감독으로 당선까지 되었다고 한다. 

로고스교회 전준구4



교단내 여성단체 등에서 전준구 목사의 자질을 두고 항의가 빗발쳐 감독직을 사임했지만 성추문 의혹에 대해서 사실무근이라 주장했다. 


로고스교회의 장로회장은 교회의 4500명 성도들과 장로들은 목사님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며 전준구 목사를 옹호했다. 


그런데 pd수첩은 불과 2년전에도 전준구 목사에게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가 있다는 증언을 확보할수 있었다. 심지어 1995년에 la에서 전준구 목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당시 미성년자 피해자도 나타났다. 전준구 목사의 성추문은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지만 로고스교회 장로들은 1년뒤 전준구 목사가 교회를 떠나는 것을 조건으로 이문제를 덮기로 한것으로 알려졌다. 

로고스교회 전준구5



pd수첩은 취재결과 2017년 교회에서 퇴직도 하기전에 거액의 퇴직금을 미리 받아 강남 재건축 주택에 투자한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최소 10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수십년간 이어져 온 전준구 목사의 성추문에서 고통은 오롯이 피해자의 몫이었다. 

로고스교회 전준구7



양심의 가책도 없이 계속해서 그자리에서 거룩한 것처럼 설교를 하고 있고 거짓으로 나는 죄가 없다고 많은 회중앞에서 이야기하는것들을 당장 멈췄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제발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피해자 김민지(가명)이 밝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방배동 865-1 | 로고스교회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