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사메타손 관련주 "사망률 감소"


코로나 치료제 덱사메타손 뜨는이유

제너릭 스테로이드인 덱사메타손이 코로나19 중증환자의 사망률을 크게 낮춰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자 덱사메타손 관련주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16일 로이터통신에서는 bbc방송 등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 주도로 리커버리라는 이름의 대규모 임상시험이 진행됐다. 



연구팀은 코로나 19 입원환자중 2천명에게 소량의 덱사메타손을 치료제로 사용한 뒤 이를 투약받지 않은 4천명의 환자와 비교했다. 



이시험 결과 덱사메탄손을 투여받은 코로나19 중증환자의 사망률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확인이 됐다. 



bbc는 코로나19 확진자 20명중 19명은 병원에 입원하지 않고도 호전됐으며 병원에 입원한 2천명도 대부분산소 호흡기 등의 도움없이 완치됐다고 보도했다. 



덱사메타손은 부신피질 호르몬제재로 강력한 염증억제 작용이 있어 평소 류마티즘성, 통풍성 관절염, 마른 버짐등의 치료제로 널리 사용된다고 한다. 



덱사메타손 관련주 알아보기

덱사메타손 관련주로는 대원제약 18700원 부광약품, 신일제약, 한올바이오파마, jw중외제약 , 휴메딕스등이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염증 치료등에 사용하는 스테로이드 약품인 덱사메타손이 코로나19 중증환자의 사망률을 크게 낮춰준다는 시험결과가 나오면서 관련주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로이터 보도 등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이 주도한 대규모 임상시험에서 덱사메타손을 투여받은 코로나19 중증환자의 사망률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