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 밥블레스유2

삶은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을 나누는것 자우리 김윤아

밥블레스유2에 김윤아가 진정성 넘치는 노래로 사연자들을 위한 뮤직테라픽을 선서했다. 김윤아는 나이가 들수록 더욱더 매력적인것 같다. 18일 방송된 밥블레스유2에는 가수 김윤아가 인생언니로 출연을 하였다. 

이날 김윤아는 송은이, 김숙, 박나래, 장도연 을 자신의 단골집인 나물정식집으로 초대했다고 한다. 김윤아는 식사가 나오기전에 송김박장과 이야기를 나누던 김윤아는 육아 이야기가 나오자 갑자기 한숨을 쉬며 에너지가 넘치는 반 강아지, 반 인간이 집에 있는데 백수 큰 강아지도 집에 있다.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1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2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



눈 크고 곱슬머리 강아지가 있다며 아들과 남편에 대해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윤아와 송김박장은 본격적으로 먹방을 펼쳤다고 한다. 김윤아는 정말 좋은 친구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김윤아는 기뻐했다.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



식사후 김윤아와 송김박장은 소나무 숲속에 있는 그림 같은 카페를 찾았는데, 그곳에서 김윤아는 조별 과제에 비협조적인 팀원들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연자의 사연을 듣고 남일같지 않다. 이건 완전 내이야기같다며 크게 공감했다. 



그는 자우림이 1997년에 데뷔를 했다. 근데 여태까지 팀이 올수 있었던 이유는 내가 있었기 때문이다. 내가 잘나서가 아니라 멤버들이 공통 과제를 내가 없으면 안한다고 하소연했다.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



김윤아는 난 자우림 앨범이 나오면 개인 앨범 작업을 하고 번갈아 가면서 한다. 올해가 자우림 활동을 할 차례다, 그 사이 멤버들은 좀쉬었다. 그러면 이제 자우림 앨범 작업을 위해 각자 곡을 갖고 모이는데 나만 하고 다른 멤버들은 곡 없이 와서 그냥 미안하다고 한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윤아는 사연자를 위한 노래를 선곡해 부르기로 했다. 그러나 김윤아는 노래를 부르기 전 인생 언니로 나온 거라서 자우림 멤버들을 못 데리고 나왔다. 그래서 혼자 나와서 자우림 노래를 부르는게 내겐 좀 이상한 일이다.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



만약 혼자 활동하면서 자우림 노래를 부르고 다닌다는건 내가 곧 자우림이다라는 선언이랑 똑같다고 생각했다. 그건 원칙적으로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짧게만 부르겠다며 양해를 구했다. 



김윤아는 이어 자우림의 곡중 파애를 선곡해 사연자의 마음을 대변했다. 또 김숙의 요청에 봄날은 간다까지 열창하며 순식간에 야외 콘서트장 같은 분위기를 만들었다. 노래를 들은 송김박장은 죽기 전에 들어봐야 할 목소리다.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



 꿈꾸는 것 같다며 감탄했다. 또 김윤아는 황윤 육아 중이지만 손주가 자기 엄마에게만 치킨을 권해 속상한 할머니의 사연을 듣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부모님께 아이를 부탁하는건 쉽지 않은 일중에 하나라며 나는 보통 그냥 나를 갈아 넣어서 해결한다. 
집에서 아이를 돌보고 집안일 하는게 직장생활 하는 것보다 내 경험으로는 3배 정도 더힘들다. 상대가 어른이 아니지 않냐. 

어른이면 대화가 될 텐데 육아는 그게 안된다. 그래서 날 살이고 갈고 그래야 하는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윤아는 지친 마음을 달래줄 음악 선물을 해달라는 사연자를 위해 자우림의 새를 선곡해 불렀다.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



너에게 죽은 새를 선물하겠다는 다소 충격적인 가사에 송김박장은 놀란 표정을 지었고, 김윤아는 치킨이 죽은새 아니냐며 하이 개그를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고 한다. 



한편 이날 김윤아는 암 투병중인 남편에게 진통제보다 김윤아의 노래가 힘이 될 것 같다는 사연에 한참을 고심했다고 한다 그는 도움이 되고 위로가 될수 있다면 제 직업으로 할수 있는 일중에는 제일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조심스럽게 운을 뗏다. 

이어 몇년 사이에 사회적으로 참사도 있었고 개인적으로는 작년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



주변에 위중한 병 진단을 받은 가까운 지인들도 많아서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할지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하게 된거 같다며 아직도 답은 잘 모르겠고 결론적으로 얘기할수 있는건 어쨋든 지금 우리가 살아있으니까 지금 이순간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가족과 사랑을 나누는 것밖에는 방법이 없는거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슷한 상황을 겪은 지인을 위해 만든 곡이 있다며 자우림의 영원히 영원히를 사연자와 가족들을 위해 불렀다. 

사연자를 위로하는 김윤아의 노래에 송김박장은 눈물을 흘렸다. 이어 송김박장은 사연자를 위해 쏟아낼게 있다면 쏟아내고 가족들이 하나가 돼서 잘 이겨 나갔으면 좋겠다고 진심어린 응원을 전했다.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



김유나 프로필 나이 

김윤아 나이는 1974년 46세 이다. 가수겸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학력은 성신여자대학교 심리학과 졸업을 하였다. 

김윤아 <나이, 프로필>남편



김윤아는 성신여대 재학 당시 가평군 카페에서 현재 자우림의 멤버들과 미운 기호라는 이름으로 언더그라운드 밴드 활동을 하다 1997년 영화관계자에 의해 발탁되어 꽃을든 남자 ost타이틀곡 헤이헤이헤이로 데뷔를 했다. 

2006년 6월에 치과의사겸 vj인 김형규와 결혼을 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